본문 바로가기

'윤식당' 위생 논란에 윤여정 "장갑 계속 바꿔 착용"

중앙일보 2017.04.20 13:31
사진='윤식당' 캡처

사진='윤식당' 캡처

배우 윤여정이 tvN '윤식당' 방송 이후 불거진 위생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여정은 최근 씨네21과의 인터뷰에서 일부 시청자들의 위생 지적과 관련해 "이 자리에서 그 고무장갑 계속 바꿔서 착용하는 거라고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내가 지문이 거의 없다. 과학자한테 물어보니까 늙어서 피부가 얇아지고 기름기가 빠져서 그런 거라고 하더라. 맨손으로 일을 다 하고 그러면 터지고 그래서 장갑을 낀 거다. 내 친구들이 방송보고 '장갑을 좀 벗지. 뭘 잠깐을 못 참아서 그러냐'고 엄청 핀잔을 주더라"고 말했다.  
 
나 PD 역시 "다른건 몰라도 윤여정 선생님이 위생은 정말 예민하시다"고 덧붙였다.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출연하는 '윤식당'은 인도네시아 발리 옆 롬복 위쪽에 있는 작은 섬에 한식당을 오픈하고 직접 운영하는 이야기를 다룬 예능프로그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