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차기작 갤노트8 벌써 화제 “듀얼카메라 탑재, 분할 가능한 대화면”

중앙일보 2017.04.20 13:17
[사진 링HK닷컴]

[사진 링HK닷컴]

삼성전자의 차기 스마트폰 모델 갤럭시노트8에 듀얼 카메라가 탑재되고 분할이 가능한 대화면이 장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정보통신(IT)전문 매체 더 버지에 따르면 궈밍치 대만 KGI증권 애널리스트의 분석을 인용해 갤럭시노트8에 듀얼 카메라가 장착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카메라는 최대 3배까지 광학 줌이 가능하고 12메가픽셀(MP)급 광각 촬영 및 13MP급 망원 촬영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궈밍치는 “갤럭시노트8의 듀얼 카메라는 아이폰7 플러스보다 훨씬 좋을 것이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쓴 아이폰과도 비등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기존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버리고 올해부터 OLED 패널을 장착한 아이폰을 내놓을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8플러스에서도 듀얼 카메라 장착을 검토했지만 차기 시리즈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 듀얼 카메라 적용이 불발된 삼성전자 갤럭시S8플러스의 테스트 기기 사진이 홍콩 정보통신(IT) 전문 매체 링HK닷컴에 유출되기도 했다. 해당 사진에서는 카메라 렌즈 두 개가 적용된 모습이 담겨 있다. LG G6 등 최신 스마트폰에는 넓은 시각을 담을 수 있는 볼록렌즈를 추가로 장착하는 것이 유행이다.
 
[사진 릭스]

[사진 릭스]

 또 다른 IT 전문매체 BGR은 슬래쉬릭스에 유출된 설계도를 인용하면서 갤럭시노트8이 6.4인치 쿼드 HD+ 화면에 스냅드래곤 835와 엑시노스9000시리즈 프로세서를 장착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또 6GB 램에 256GB 저장용량을 갖출 예정이다. 전작인 갤럭시노트7의 화면 크기가 5.7인치였다. LG전자의 G6처럼 화면을 2등분으로 분할해 유튜브 감상과 검색을 동시에 할 수 있게 할 전망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