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적 논란'에 교통정리 나선 국방부 "주적 단어 안 써"

중앙일보 2017.04.20 11:52
2차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북한이 주적(主敵)이냐"는 질문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통령으로서 할 말이 아니다"라고 답하며 떄 아닌 '주적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국방부가 "주적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는다"며 논란 확산을 경계했다.
(왼쪽부터)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 KBS 캡처]

(왼쪽부터)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 KBS 캡처]

 

2004년 국방백서에서 '주적' 단어 삭제…북한 주민과 '북한 군'을 분리, 북한 군과 북한 정권만을 적으로 규정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백서 표현 그대로 '북한 정권과 북한 군은 우리의 적'이다 그렇게 이해를 하면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2004년 국방백서에서 '주적' 이라는 단어를 삭제한 뒤 공식적으로 사용을 하지 않고 있다. 북한 주민과 '북한 군'을 분리해 북한 군과 북한 정권만을 적으로 규정한 것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은 공식, 비공식적으로 주적이라는 용어를 안 쓴다"며 "'주' 라는 수식어 없이 북한 정권 자체를 적으로 규정한 것만으로도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표현을 한 것이라는 판단해 주적 대신 적이라는 용어를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