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인남녀 53% "행복하지 않아"…행복 위해 가장 필요한 건 "경제적 여유"

중앙일보 2017.04.20 11:17
'지금 행복한가'라는 질문에 '행복하지 않다'는 답변한 사람이 52.9%에 달했다. '행복하다'고 답한 사람은 47.1%였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성인남녀 229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행복 만족도 조사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2.9%는 '행복하지 않다'고 답변했다. 지난해 대비 2.6%p. 증가한 수치다. '행복하다'는 답변은 47.1%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이같이 답변한 사람의 비율이 높아졌다. 20대의 40.9%, 30대의 47.1%, 40대의 48.1%, 50대 이상의 51.3%가 '지금 행복하다'고 답한 것이다.
 
성별에 따른 행복 만족도는 남성 47.9%, 여성 46.0%로 차이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결혼 여부에 따른 만족도는 기혼 56.6%, 미혼 36.5%로 차이를 보였다.
 
직장인 가운데엔 공기업(67.2%)과 외국계 기업(58.5%) 근무자들의 '행복하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또, 직급이 높을수록 '행복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사원급의 경우 48.7%가 '지금 행복하다'고 답변한 반면 차·부장급의 55.9%, 임원급의 60.0%가 '지금 행복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행복하기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한가'라는 질문엔 경제적 요건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53.8%가 '경제적 여유'를 꼽았다. 이 밖의 중요한 요건은 연령대에 따라 조금씩 차이를 보였다.  
 
20대의 경우, 경제적 여유(46.9%)에 이어 일과 삶의 조화(46.1%), 나만의 시간을 위한 취미 또는 특기 생활(42.5%) 등을 꼽았다. 30대의 경우, 경제적 여유(54.1%)에 이어 일과 삶의 조화(51.5%), 화목한 가정생활(40.5%), 직업(28.6%) 순이었다. 40대도 경제적 여유(56.5%)에 이어 일과 삶의 조화(46.5%), 화목한 가정생활(44.9%)을 꼽았고, 50대의 경우 경제적 여유(53.8%) 다음으로 화목한 가정생활(50.0%), 직업(48.7%), 일과 삶의 조화(40.3%)를 행복에 가장 필요한 요건으로 꼽았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