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2차 TV토론] 홍·유·심 작심한듯 집중포화 … 사실상 문재인 청문회

중앙일보 2017.04.20 02:58 종합 3면 지면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19일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19일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목표는 하나다. 강적에게 집중하라’.
 

주제당 9분씩 90분 총량 토론
질문 답변에 문 45분, 안 30분, 홍 9분
받은 질문 수는 문 18, 안 14, 홍 9, 유 3
상대를 지목해 선공에 쓴 시간은
문재인 8분, 안철수는 6분도 안 돼

19일 두 번째 대선후보 토론을 관통하는 전략이었다. 이날 총량제 토론은 정치·외교안보와 교육·경제·사회·문화의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5명의 후보가 원하는 상대를 골라 무차별적으로 질문하거나 이에 대해 답변을 하되 주제당 9분씩 정해진 시간을 넘기면 안 되는 제한만 받았다. 두 주제를 합하면 모두 90분의 총량토론이 진행됐다. 공교롭게도 90분의 시간 중 각 후보가 상대에게 지명을 받아 토론에 참여한 시간은 문재인-안철수-홍준표-유승민-심상정 후보 순이었다.
 
중앙일보가 상대의 질문을 받아 토론한 시간을 후보별로 측정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45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30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9분,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5분이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경우 상대방의 지명을 한 번도 받지 못했다. 시간뿐 아니라 질문을 받은 수도 양상은 비슷했다. 문 후보는 18개, 안 후보는 14개, 홍 후보는 9개, 유 후보는 3개, 심 후보는 0개의 질문을 받았다.
 
관련기사
 
◆문·안에 집중 타격=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나머지 세 후보의 집중 공격을 받았다. 특히 홍준표·유승민·심상정 후보는 안보 이슈를 고리로 문재인 후보를 공격했다. 이 때문에 문 후보는 주어진 18분의 시간 중 상대를 지목해 선공에 쓴 시간이 8분이 채 안 됐다. 안 후보는 첫 주제에선 사실상 선공을 거의 못하다가 두 번째 주제에선 공세를 취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먼저 질문을 던져 공세를 취한 것은 모두 6분이 되지 않았다. 반면 심 후보는 선제타격에 집중했다. 어느 후보도 먼저 심 후보에게 묻지 않았지만 심 후보는 문 후보와 안 후보에게 대부분의 시간을 썼다.
 
◆물고 물린 보혁(保革) 전선=김대중 정부 당시 벌어진 대북송금 사건이 토론 테이블에 오르자 각 후보들은 자신의 진영에 따라 물고 물리는 공격을 했다. 유승민 후보가 안철수 후보에게 먼저 이 질문을 던지자 문재인 후보가 끼어들어 유 후보를 공격했고, 그러자 홍준표 후보가 중간에 치고 들어와 문 후보를 타격했다. 급기야는 이를 지켜보던 심상정 후보가 “언제까지 이 문제를 거론할 것이냐”며 대화를 중단시켰다. 결국 보수와 진보의 대립적 의제에 대해선 유승민-홍준표 후보와 안철수-문재인-심상정 후보가 각각 편을 갈라 다툰 양상을 보인 것이다.
 
◆보수·진보 구분 없이 짝지어 공격도=교육·경제·사회·문화를 주제로 진행된 후반부 총량제 토론에선 어느 주제를 놓고 두 후보가 한 후보를 공격하는 이인삼각(二人三脚) 양상이 보이기도 했다.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인상 문제를 놓고 난상토론이 벌어질 때는 유 후보와 안 후보가 함께 문 후보를 공격했고, 교육 문제를 놓고는 문 후보와 유 후보가 안 후보를 협공했다. 경남지사 시절 무상급식 중단 논란을 일으킨 홍 후보에게는 다른 모든 후보가 일제히 달려들기도 했다.
 
이날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상호 공격은 상대적으로 공방 시간이 짧았다. 다른 후보들이 두 후보에게 공격을 집중하다 보니 오히려 두 사람이 정면으로 대결할 시간이 상대적으로 부족했기 때문이다.
 
허진·백민경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