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석희 앵커, 그래프 오류 사과 "저의 잘못이고 모자람"

중앙일보 2017.04.20 01:03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대선 그래프 오류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19일 방송에서 손 앵커는 대선후보 지지도 그래프 관련해 CG 오류를 바로 잡는다고 밝혔다.  
 
앞서 18일 방송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진보층에서 48%,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보수층에서 66%의 지지를 받았다고 보도했지만 문 후보가 진보층에서 66%, 안 후보가 보수층에서 48%의 지지를 받는 것이 바르다고 정정했다.  
 
그는 앵커브리핑을 통해 "잘못을 정정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은 것 같다"며 "누구나 무결점, 무오류를 지향하지만, 그것은 신의 영역일 뿐 인간의 영역에서는 수많은 결점과 오류를 겪게 된다"고 정정 사항에 대해 다시 입을 열었다.  
 
이어 "이것이 단순히 실수라고 말하고 넘어가기에는 그동안 그 횟수가 여러 차례였다. 게다가 특정 후보들에게 불리하게 제시된 횟수가 공교롭게 많다는 것은 선거국면에서는 뉴스의 저의를 의심받을 수 있는 상황이기도 했다"며 "그 때문에 대선보도에 임하는 JTBC 뉴스의 신뢰도에 금이 간다면 저로서는 당연히 정정하고 사과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손 앵커는 "초기에 몇번의 실수가 이어졌을 때 보도국 조직이 크게 각성하지 못한 것은 철저하게 저의 잘못이고 모자람"이라며 "엊그제 저에게 어느 40대 시청자분의 메일은 꾸지람과 애정을 함께 담고 있었다. 그래서 마음이 더 아프다. 애정은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꾸지람은 소중하게 받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또 있을 잘못에 대해서 또 정정하고 사과드려야겠지만 다만 바람이 있다면 그 횟수가 좀 많이 줄었으면 한다.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