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서 서울로 … 매일 128만 명 출근·등교 전쟁

중앙일보 2017.04.20 01:00 경제 3면 지면보기
한국 직장인과 학생들은 통근·통학하느라 하루에 한 시간 정도를 길에서 소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근·통학 시간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전국 통근·통학 인구는 2936만
10명 중 2명은 1시간 이상 소요

세종시와 혁신도시가 조성되면서 수도권 인구는 처음으로 ‘순 유출’로 돌아섰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15 인구주택총조사 인구이동·통근·통학 표본집계 결과’를 19일 내놨다. 2015년 11월 1일 기준 전국 가구 중 20%를 표본으로 면접 및 인터넷을 통해 조사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이에 따르면 2015년 현재 한국의 통근·통학 인구는 2935만8000명이다. 전체 인구의 66.7%다. 이들의 평균 통근·통학 시간은 30.9분으로 2010년(29.2분)보다 1.7분 늘었다. 집에서 직장이나 학교에 도착하는 ‘편도’ 기준이다. 퇴근에 걸리는 시간을 합치면 대체로 직장인이나 학생들이 한 시간 정도 출퇴근·통학 하는 데 쓰는 셈이다.
 
통근·통학 시간이 한 시간을 넘는 인구는 전체의 17.8%로 2010년(15.2%)보다 2.6%포인트 늘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이 비율이 28.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시도별로 통근·통학 소요시간이 가장 긴 곳도 서울로 39.3분이 걸렸다. 가장 덜 걸리는 전남(19.2분)과 비교하면 2배 수준이다.
 
수도권의 시도 간 통근·통학 인구는 2015년 252만7000명이다. 이중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근·등교하는 인구가 127만7000명으로 5년 전(125만1000명)보다 2만6000명 늘었다.
 
이재원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주거비 부담 등으로 서울에서 경기도로 이사를 했지만 직장은 서울에 있는 인구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경기도 광명시(42.8%)·과천시(40.7%)는 통근·통학 인구 10명 중 4명이 서울에 직장이나 학교가 있었다.
 
실제 거주지 기준으로 2010년과 2015년 사이 시도 간 순 유출 인구를 보면 서울에서 57만1000명이 빠져나갔다. 유출 인구가 가장 많다. 반면 경기는 순유입 인구가 34만3000명으로 최다였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