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2차 TV토론] 홍준표 “안철수, 박지원이 실세라서 포스터에서 당명 뺐다”

중앙일보 2017.04.20 00:18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선거포스터. [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선거포스터. [사진 국민의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19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선거포스터 당명삭제 논란과 관련, “박지원이 그 당의 실세기 때문에 (박지원 대표 중심의 당 이미지 부각을) 피하려고 한 게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홍 후보는 이날 KBS가 주최한 2017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포스터에 왜 당명을 표시 안 했나. 포스터에 당명이 없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이에 “선거포스터의 70%가 초록색이다. 당 마크와 ‘국민’도 있다”며 “나이키를 나이키라고 쓰느냐. 모든 국민이 다 아시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또 홍 후보가 당명삭제 논란으로 공세를 펴며 박지원 대표를 거론한 데 대해서는 “모든 걸 가져다 붙이신다”라고 반박했다.
 
홍 후보는 또 “포스터를 합성했다고 한다”며 안 후보 포스터의 얼굴-몸통 합성 논란을 거론했다. 안 후보는 이에 “그건 디자이너의 권한이다. 전문가에게 전권을 주고 그걸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안 후보는 홍 후보가 합성 논란을 재차 거론하자 “다른 사람이 아니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