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2차 TV토론] 심상정 "설거지 발언 사과해"...홍준표 "잘못됐다면 사과한다"

중앙일보 2017.04.20 00:01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사진 중앙포토]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사진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남자가 할 일, 여자가 할 일은 하늘이 정해준 것'이라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 발언에 사과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공세에 홍 후보가 물러선 것이다.
 
19일 밤 KBS를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홍 후보의 최근 인터뷰 발언으로 논란이 된 "설거지는 하늘이 정해준 여자의 일"이라는 발언이 다시 점화됐다.
 
홍 후보가 이날 토론에서 "그거는 '스트롱맨'이라니까 집에서 가사 일 안 돌보느냐 해서 방송에서 웃자고 한 얘기"라고 말하자 심 후보가 "웃어넘길 일이 아니다"라며 "모든 여성을 종으로 보지 않으면 그런 말이 나올 수 없다. 모든 딸들에게 사과하라"라고 말했다.
 
또 유 후보도 홍 후보에게 "빨래 안 하고, 설거지 안 하는 것이 스트롱맨"인가 라고 되물었다.
 
심 후보는 유 후보에 이어서 홍 후보에게 "여성이 설거지하는 것이 하늘이 정한 것이라 하고 종으로 만드는 것이 스트롱맨인가?"라고 말했다.
 
이에 홍 후보는 "종은 좀 그렇다"라고 답변했다.
 
심 후보는 재차 "수많은 여성이 분노하고 있다"라며 "기회를 드릴 테니 사과 한마디 하라"라고 제안하자. 홍 후보는 이에 "그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