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2차 TV토론] 안철수 "전인권, 문재인 지지자들에 수모당했다"…'양념' 발언 공격

중앙일보 2017.04.19 23:33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향해 경선 과정 '양념 발언'에 대해 질문했다.  
 
19일 진행된 KBS 주관 후보자토론회 '2017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안 후보는 "문 후보 지지자 중 한 명이 KBS 출연을 거부당한 후 '분노한다'고 말씀하시지 않았나"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인권씨가 저를 지지한 후 문 후보 지지자들로부터 '적폐 가수'라는 말까지 듣는 수모를 당했다. 이게 옳은 일입니까"라고 질문했다.  
 
문 후보는 "우선 제가 한 말은 아니지 않습니까"라며 "정치적 입장을 달리한다고 해서 폭력적인 문자 폭탄을 보낸다고 옳지 않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이에 질문을 이어가려고 했고, 문 후보는 "답변을 드렸으니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게 질문하겠다"고 몸을 돌리며 두 사람은 약간의 실랑이를 벌였다.  
 
하지만 홍 후보는 "둘이 이야기하세요. 계속 묻잖아요"라며 안 후보 질문을 듣기를 원했다.  
 
이에 안 후보는 "잘못된 일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왜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고 하셨나"고 추가 질문을 던졌다.  
 
문 후보는 "경선 동안 더불어민주당 후보끼리 치열한 논쟁을 벌이는 것이 경선을 위한 양념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이날 국민선대위 대변인실은 보도자료를 내고 "전인권씨가 오늘 점심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안 후보를 만나 적극 지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전씨는 증오와 분열의 정치가 통합의 정치로 새롭게 바뀌어야 한다는 안철수 후보의 생각에 크게 공감을 표시했다"며 "안 후보가 새로운 정치에 가장 적합한 후보이므로 적극적으로 지원할 생각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