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펜스 부통령, "北과 어떤 대화 안할 것…" 강경대응 유지

중앙일보 2017.04.19 23:13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 호텔에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 호텔에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금 시점에서 북한과 어떤 직접적 대화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19일(현지시간) 펜스 부통령은 이날 CNN과의 단독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중국에 대해서는 “중국이 북한에 대해 전례 없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18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며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시험하거나 이 지역 미군의 힘을 시험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대북 경고 메시지를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