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2차 TV토론] 유승민 "北 주적인가?"...문재인 "대통령 될 사람이 해서는 안될 말"

중앙일보 2017.04.19 22:45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사진 중앙포토]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사진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이른바 '북한 주적' 견해로 설전을 벌였다.
 
19일 오후 KBS를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 후보 스탠딩 TV토론에서 유 후보가 문 후보에 "북한이 주적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문 후보는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서는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유 후보의 공세가 시작됐다. 유 후보는 이어서 "대통령 안 됐으니 말 해보라"라며 "대통령 되기 이전에 국방백서에 나오는 말"이라고 받았다.
 
이에 문 후보는 재차 "대통령이 할 말(북한이 주적)은 아니라고 본다"라고 답했다.
 
또 유 후보는 "(대통령이) 벌써 됐나"라고 물었고, 문 후보는 "강요하지 말라"라며 "유 후보도 대통령이 되면 (북한) 문제를 풀어가야 할 입장이다. 국방부가 할 일이 있고 대통령이 할 일이 있다"라고 답변했다.
 
유 후보는 또다시 "공식 문서에 주적이라고 나오는데, 국군통수권자가 주적을 주적이라고 못 한다는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문 후보는 마지막으로 "저는 입장을 밝혔다"라며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해서는 안 될 말"이라고 대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