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팝스타 우승 '보이프렌드'가 학교에서 받는 대접

중앙일보 2017.04.19 18:15
SBS ‘K팝스타 시즌6‘에서 최종 우승의 영광을 누리게 된 ’보이프렌드‘가 생애 첫 인터뷰를 진행했다.
 
18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보이프렌드의 멤버 김종섭과 박현진을 인터뷰한 내용이 방송됐다.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두 소년의 지치지 않는 체력에 리포터는 영혼이 빠져나간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본격적인 인터뷰를 위해 찾은 카페에선 음식이 나오자마자 허겁지겁 먹는 모습은 보이프렌드가 아직 어린아이라는 걸 실감하게 했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가까스로 여유를 찾은 리포터가 우승 상금을 어디에 쓸 거냐고 묻자 김종섭은 “제 음악에 필요한 장비를 사고 나머지는 부모님이 관리하신다”고 답했다. 박현진은 50만원만 갖고 나머지를 어머니께 드리겠다고 했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K팝스타 출연 후에 달라진 점이 있냐고 물어보자 박현진은 "학교에서 저학년 동생들이 찾아와서 사인해 달라고 한다"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했다. 김종섭은 달라진 점을 모르겠다고 했지만, 그 후 자료화면을 통해 학교에서의 어마어마한 인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두 사람 모두 팀이 아니고 개인으로 참가했다면 높은 단계까지 올라가지 못할 거라고 말하며 끈끈한 우정과 팀워크를 뽐냈다.
[사진 '본격 연예 한밤']

[사진 '본격 연예 한밤']

마지막으로 춤과 노래가 인생에서 어떤 의미인지 묻는 말에 김종섭은 “전엔 등에 나뭇가지 하나를 짊어졌다면 지금은 장작이 된 느낌”이라는 성숙한 비유로 박종섭의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 '본격 연예 한밤']

[사진 '본격 연예 한밤']

 
방송을 위해 직접 준비해 온 로고송을 부르는 보이프렌드의 귀여운 모습에 시청자들의 입가에 미소가 번졌다. 또 "떡잎부터 타고난 스타", "무대에선 몰랐는데 인터뷰하는 거 보니까 애기들이구나. 나중에 좋은 앨범 내줘"라며 보이프렌드를 응원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