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친문이 전인권까지 적폐세력으로 매도"

중앙일보 2017.04.19 18:00
출처=박지원 페이스북 캡쳐

출처=박지원 페이스북 캡쳐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19일 "친문세력이 가수 전인권까지 적폐세력으로 매도한답니다"라며 작심하고 비판했다.  
 

가수 전인권 비판한 친문세력 페이스북 통해 일갈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안철수를 칭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내 편이 아니면 모두 적'이라는 문재인식 분열의 정치, 소름 돋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민을 위로하고, 촛불과 함께 했던 전인권, 그의 노래처럼 '걱정말아요 그대', 증오보다 포용이 강하고 과거보다 미래가 강하다고 믿습니다"라고 마무리하며 <안철수 칭찬한 전인권…'걱정 말아요~'에 눈물 쏟은 안철수>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시켰다.
 
한편, 지난 18일 가수 전인권은 자신의 공연 홍보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를 스티브 잡스에 비유하며 칭찬했다. 전씨는 "안철수 후보를 만난 적이 있다"며 "그런 (완벽증을 가진) 사람들은 얘기가 안 통할 수 있지만 나쁜 사람은 없는 것 같다. 대충 넘어가면 발전하지 못하지 않나"라고 평가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인터넷과 SNS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일부 지지자들은 '적폐 세력 전인권의 공연 예매를 취소하겠다' '무슨 자격으로 그런 말을 하나' 등의 글을 올리며 반발했다.
 
논란이 일자 전씨의 공연 기획사 측은 "전씨가 안 후보 지지 선언을 한 것은 아니라는 뜻을 전해왔다"며 "평소 자기 생각을 밝힌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