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장' 모드 전환 문재인, YS계 끌어안고 5060정책 발표

중앙일보 2017.04.19 16:22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사흘째인 19일 ‘확장’과 '통합' 행보를 이어갔다.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상도동계 인사들을 영입하고 중·장년층을 겨냥한 공약을 발표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제19대 대선 공식선거기간 첫날인 17일 오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내 2.28민주의거 기념탑에 참배하고 있다. [사진 민주당]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제19대 대선 공식선거기간 첫날인 17일 오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내 2.28민주의거 기념탑에 참배하고 있다. [사진 민주당]

 
문 후보는 이날 오전 4ㆍ19 혁명 57주년을 맞아 서울 강북구의 4ㆍ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촛불로 되살아난 4ㆍ19 정신, 정의로운 통합으로 완수하겠습니다”라고 썼다.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선 “4ㆍ19혁명은 세계 민주주의 역사에서 자랑할 만한 그런 민주혁명이었지만 우리가 그 혁명을 완수하지 못했다”며 “이번에야말로 기필코 정의로운 통합으로 미완의 4ㆍ19혁명을 완수 해야겠다는 그런 다짐을 하면서 참배를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마포 한 카페에서 '상도동계'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과 회동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문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 "양심적인 보수와 합리적인 보수, 민주적인 보수는 문 후보를 지지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문 후보가 김 이사장과 악수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마포 한 카페에서 '상도동계'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과 회동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문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 "양심적인 보수와 합리적인 보수, 민주적인 보수는 문 후보를 지지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문 후보가 김 이사장과 악수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참배 뒤엔 마포의 한 카페에서 상도동계 좌장인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과 만났다. 그동안 문 후보가 영입에 공을 들인 인물이다. 2012년 대선에서 문 후보를 지지했던 김 이사장은 이번 대선에선 민주당 선대위 대한민국위원회 상임위원장으로 합류한다. 문 후보는 “김 이사장을 모시게 되면서 3당 합당으로 갈라졌던 대한민국 민주화운동 진영이 다시 하나로 통합이 됐다”고 했다. 또 “이제는 보수, 진보를 뛰어 넘어서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중도, 보수까지 다 함께 할 수 있는 국민 대통합시대의 출발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대단히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이사장은 “경제 뿐만 아니라 외교 안보가 위중한 상황에서 이런 위기를 돌파하려면 국민 대통합이 필요하다”며 “국민 통합을 하려면 연합정치가 필요한데 제일 큰 정당을 이끌고 있고 경륜도 있기 때문에 통합 정부를 만드는데 문 후보가 가장 적임자가 아닐까 했다”고 말했다. YS 차남 현철씨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시대정신인 화합과 통합을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는 후보가 문 후보라고 생각하기에 적극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도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의 부친인 장재식 전 의원 등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과 가까웠던 동교동계 인사 13명이 문 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 천용택 전 국정원장, 김화중 전 보건복지부장관, 이근식 전 행자부장관 등은 “DJ의 화합 ·통합의 정신을 실천하고 호남정신을 구현해 나갈 적임자는 문 후보”라고 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5060 세대를 위한 정책도 발표했다. 문 후보는 “50대와 60대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라며 희망퇴직남용방지법 제정과 '사직서 제출 후 2주간 숙려기간 도입'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홍종학 정책부본부장은 “희망퇴직남용방지법은 부당해고 남용 사례를 줄이자는 취지로 발의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직서 숙려제도는 노사협약 사항에 희망퇴직의 경우 2주 내 사직서를 반려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을 다는 내용으로 법 개정을 구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5060세대를 위한 임금보전보험 도입, 실업급여 강화, 건강보험료 지원 등의 공약도 내놨다. 다만 이를 위한 구체적인 재원 조달 방안은 밝히지 않았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