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텃밭’ 공략한 유승민…“이제 새로운 시대 시작”

중앙일보 2017.04.19 16:14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사흘째인 19일에도 계속 수도권에 집중했다. 특히 이날은 보수층의 지지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의 지역구(노원병)였던 서울 노원구를 공략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19일 서울 노원역에서 출근 인사를 하며 한 시민과 손을 맞잡았다. [사진 유승민 후보 캠프]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19일 서울 노원역에서 출근 인사를 하며 한 시민과 손을 맞잡았다. [사진 유승민 후보 캠프]

 
유 후보는 이날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지상욱 캠프 대변인단장과 함께 노원역에서 출근 인사를 했다. 역 인근의 노점에서 토스트를 구매해 아침을 해결한 유 후보는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일일이 고개 숙여 인사했다. 인사를 받아주는 시민에게는 악수를 청하며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지지를 호소했고, 사인이나 기념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시민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렸다. 토스트를 먹다가 만난 안철수 후보의 운동원과도 함께 사진을 찍거나 악수를 하기도 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19일 서울 노원역에서 출근 인사를 하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선거운동원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사진 유승민 후보 캠프]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19일 서울 노원역에서 출근 인사를 하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선거운동원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사진 유승민 후보 캠프]

 
 
유 후보 캠프에서도 안철수 후보를 집중 공략하고 있다. 캠프의 이재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이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반대 당론을 철회한다면 환영할 일이지만 그냥 은근슬쩍 넘어갈 일은 아니다”라며 “그에 앞서 사드 반대로 그간 초래한 국가적 손실과 중국의 준동에 대해 대국민 사죄부터 하고, 당론 철회가 진심인지 국민께 상세히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후보도 전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그동안은 뒤에 잘 숨어 있다가 드디어 나온 것 같다”며 “안 후보가 당선되면 ‘안철수의 최순실’은 박 대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며 안 후보와 각을 세웠다.
 
유 후보는 이날 출근 인사에 앞서 4ㆍ19 혁명 제57주년을 맞아 서울 수유동 국립 4ㆍ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곳에서 기자들과 만난 유 후보는 “이제 새로운 시대가 시작된다”며 “좋은 일보다는 많이 힘든 일이 기다리고 있어서 앞으로 국가 리더십의 역할이 정말 중요한 때”라고 말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