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손석희에게 “그렇게 말씀하시면 섭섭해”

중앙일보 2017.04.19 15:19
JTBC 뉴스룸

JTBC 뉴스룸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9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끝까지 완주해서 책임 있게 개혁의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힌 가운데 과거 손석희 앵커와의 JTBC 뉴스룸 인터뷰가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다시 주목받는 손석희-심상정 뉴스룸 인터뷰

 
 
지난 2월 28일, 심 후보는 JTBC 뉴스룸에 나와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했다.
 
손 앵커는 “끝까지 가실거죠?” 라고 질문을 던졌고, 심 후보는 “끝까지 완주를 해야 대통령이 되는 거 아닙니까?”라고 반문했다.
 
이후에도 손 앵커는 “이거 정말 마지막입니다”라고 말을 꺼내며 “당선 가능성과는 현실적으로 보면 거리가 있어 보이는데 그럼에도 출마하시는 이유는 뭐가 있을까요?” 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심 후보는 “뭐 왜 그렇게 단정하십니까. 아직 선거일정도 확정이 안됐는데 그렇게 선거 다 끝난 것처럼 말씀하시면 제가 섭섭하구요” 라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손 앵커는 재빠르게 “질문 취소하겠습니다.” 라고 정정했고, 그제서야 심 후보는 “아 네” 라며 웃음을 보였다.  
 
이날 인터뷰에서 심 후보는 “민주정치에서 선거는 당선자 확정 이상의 의미가 있다. 선거과정에서 다양한 유권자의 이해와 요구가 뒤섞이고 큰 방향이 결정된다”면서 “저는 헌정사상 이후 최초로 친노동 개혁정부 수립을 목표로 출마했고 이번 대선에서 선전해서 꼭 관철시키겠습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손 앵커는 “어쩌면 유일한 진보 정당이기 때문에 여기에서 나온 후보를 여러 가지 룰에 의해 안 모실 수 있냐 하는 고민도 있었는데 다음 번에 혹시 아까 말씀드린 지지율 문제라던가 이런 것들이 개선되어서 고민 없이 모실 수 있길 바라겠습니다.” 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