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나 간 샘 오취리가 한국인 가리킬 때 쓴 말

중앙일보 2017.04.19 14:32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자국 방송에서 했던 인터뷰가 화제다.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지난 18일 유튜브에는 샘 오취리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그가 자국 토크쇼에 출연한 장면에 한국어 자막을 입힌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 샘 오취리는 자신이 한국에 가게 된 계기와 한국에서 방송활동을 시작한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이때 한국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가 자연스럽게 한국인을 '우리(we)'라고 칭한 것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한국 방송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MC는 "한국을 떠올렸을 때 영화나 드라마가 떠오르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샘 오취리는 "많은 가나 사람들이 한국 드라마를 많이 보는데, 그중 일부는 '우리'를 중국인이나 일본인으로 잘못 안다"고 답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한국 사람 다 됐네" "가나 가서 한국 홍보해주고 있다" "샘 오취리 영어로 말하는 것 보니까 어색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으로 인기를 끈 샘 오취리는 현재 JTBC '차이나는 클라스 - 질문 있습니다'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방송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