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나님 계시로 투자' 200억 챙긴 목사는 유명 아이돌 아버지"

중앙일보 2017.04.19 12:50
하나님의 계시대로 투자하니 고수익을 얻을 수 있다면서 신도들의 돈을 받아 챙긴 목사 박모(53)씨가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박씨가 유명 아이돌의 아버지라는 보도가 나왔다.
 
18일 TV조선에 따르면 박씨는 유명 아이돌의 아버지로 알려졌다. 박씨는 신도들에게 투자금을 받아 챙기는 과정에서 연예인인 딸을 내세워 신도들을 안심시켰다. 한 피해자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목사가) '딸이 연예인이라 든든한 백그라운드가 있어서 (벤처 투자) 엔터테인먼트가 빨리 급성장할 수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 일당은 2008년 10월 서울 강남에 한 교회를 세운 뒤 투자금을 모을 신도 모집을 시작했다. 2010년에는 'G&E(복음과 경제) 연구소'라는 단체를 설립해 "월 최고 8%의 배당금을 주겠다"며 신도들을 유혹했다. 
 
박씨는 설교에서 교리 대신 주식투자와 벤처사업을 신도들에게 권했다. 이 과정에서 "하나님 명령에 따라 투자하지 않으면 데려간다(죽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투자자의 수익금을 나중에 투자한 신도의 돈으로 메꾸는 '돌려막기' 식으로 눈속임해왔다. 조직 간부들에겐 임대비용 월 1500만원을 주고 마이바흐·벤츠 등 최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게 해 부를 과시하는 등 사기 수법에서 치밀함도 보였다.
 
한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높은 배당금을 주겠다고 교인들을 속여 돈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목사 박씨와 투자 관련 상담팀장 김모(35ㆍ여)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투자자 모집을 도운 관계자 등 18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10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박씨가 담임 목사로 있는 교회의 신도와 그들의 지인 등 150여 명을 상대로 투자금 명목 197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