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으로 은행계좌에 잠자고 있는 돈 찾으세요

중앙일보 2017.04.19 12:00
 21일부터 스마트폰를 통해 자신의 모든 은행 계좌를 한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50만원 이하 소액 계좌는 잔고 이전과 해지도 가능하다.
 

21일 계좌통합관리서비스 확대
'어카운트인포' 앱으로 잔고 이전
고령층은 은행 영업점 이용 가능
4개월 간 총 267억원 이미 찾아가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인터넷을 통해 제공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 인포)'를 모바일과 은행 창구에서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존엔 잔액 30만원 이하인 계좌만 가능했던 잔고 이전·해지도 잔액 50만원 이하 계좌로 확대한다. 
 

스마트폰에서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우선 '어카운트 인포'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뒤 휴대전화 본인인증과 공인인증서 인증을 거쳐 서비스 등록을 하면 된다. 소비자는 은행별 본의 명의 계좌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또 개별 계좌의 계좌번호, 잔액, 상품명, 개설일, 최종입출금일 등 세부내역도 확인할 수 있다.  


잔액이 50만원 이하인 소액 계좌의 경우엔 '내 계좌로 이체'를 선택해 본인 명의의 수시입출금식 계좌로 잔고를 이전할 수 있다. 잔액 전액을 옮기고 나면 해당 계좌는 자동으로 해지된다. 소비자가 원한다면 잔액을 서민금융진흥원에 기부하는 방법도 있다. 잔고 이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시간은 기존 평일(은행 영업일) 오전 9시~오후 5시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로 5시간 늘어난다.  
 

어카운트 인포 앱은 계좌 확인·해지뿐 아니라 자동이체 정보 조회·변경 기능(계좌이동서비스)도 탑재했다. 자신의 모든 은행 계좌에 등록된 자동이체 정보를 확인한 뒤 불필요한 자동이체 정보는 해지하거나 출금 계좌를 다른 은행 계좌로 일괄 변경할 수도 있다.
 
계좌통합관리서비스는 지난해 12월 출시 당시 큰 인기를 끌었다. 초기보다 이용자 수는 점차 줄어들고 있지만 4개월 여 간 총 조회 건수 339만 건, 해지 계좌수 359만 건에 달한다. 소비자들은 그동안 이용하지 않고 방치해뒀던 은행 계좌에서 총 267억원의 잔액을 실제 쓰는 계좌로 찾아가거나 서민금융진흥원에 기부했다. 해지된 계좌의 평균 잔액은 7426원이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은행 계좌 중 1년 이상 입출금거래가 없는 비활동성 계좌는 총 1억900만개로, 전체 계좌의 절반 수준이다. 이중 잔액이 50만원 이하인 소액 비활동성 계좌는 1억600만개, 총 잔액은 1조2000억원에 달한다. 쓰지 않는 계좌를 해지하기 위해 은행 창구까지 찾아가는 불편함 때문에 그냥 해지 없이 버려두는 경우가 그동안 많았다.  
 
김진홍 금융위원회 은행과장은 "서비스 확대로 인터넷 이용이 곤란한 고령층도 은행 창구에서 계좌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다 소비자 요청이 많았던 모바일 서비스도 시행된다"며 "불필요한 계좌의 정리가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는 손쉽게 자신의 잔액을 회수하게 되고, 은행은 계좌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비활동성 계좌가 금융사기에 악용되거나 착오송금 입금이 발생할 소지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