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체코에 램프공장 신축…램프 연 150만대 생산

중앙일보 2017.04.19 11:00
현대모비스 체코 램프공장 전경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체코 램프공장 전경 [현대모비스]

현대·기아차 해외 공장에 부품을 공급하는 현대모비스가 19일 체코에 램프공장을 신축하고 양산을 시작했다.  
 

헤드?리어램프 각 75만대 생산
체코 모슈노프市 19만㎡ 부지
현대·기아차 운송 시간·비용 절감

현대모비스는 체코 모슈노프 19만㎡ 부지에 1400억원을 투자해 램프공장을 세웠다.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를 각각 75만대씩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이다.
 
현대차는 체코에, 기아차는 슬로바키아에 현지 공장이 있다. 현대기아차 유럽 공장에서 사용하는 헤드램프·리어램프는 김천공장에서 생산해 부산항으로 실어 나른 뒤, 배편으로 슬로베니아 코퍼항까지 옮겼다. 운송에 한 달 이상 걸린다. 하지만 현대모비스가 체코 램프공장을 설립하면서 현대·기아차는 운송 시간·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여기서 생산하는 헤드램프는 체코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슬로박 모듈공장에서 모듈 형태로 조립된 이후 현대차·기아차 공장으로 공급한다. 리어램프는 완성차 공장으로 직접 납품한다. 애프터서비스(AS)용 램프도 생산해 슬로바키아 지역물류센터로 보낼 예정이다.
 
전용덕 현대모비스 차량부품본부장(부사장)은 “현지 환경·규제를 최대한 빠르게 반영해 부품을 생산하려면 현지 핵심부품 생산거점이 필요하다”며 “체코공장을 유럽 핵심부품 전문 생산 기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