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타임스 "윤이상,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한 작곡가"

중앙일보 2017.04.19 10:59
18일 뉴욕타임스가 음악 세계를 조명한 작곡가 윤이상 [중앙포토]

18일 뉴욕타임스가 음악 세계를 조명한 작곡가 윤이상 [중앙포토]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한 음악.”
 

올해 탄생 100주년 맞아 삶과 음악세계 비중있게 보도
"남북 모두 민족 작곡가 간주, 활동 기반은 주로 북에서"

뉴욕타임스가 탄생 100주년 작곡가 윤이상(1917~95)에 대해 18일 보도했다. 클래식 음악 비평가인 레베카 슈미트는 베를린발 기사에서 “윤이상은 삶과 작품 모두에서 유럽과 동양 문화를 연결했다. 중국-한국의 궁중 음악을 서양 악기와 형식에 적용했고 인간 중심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평가했다. 또 “지금은 아시아의 근원을 서양 아방가르드 기법에 녹이는 작곡가는 많다. 하지만 독일 도나우싱엔 축제에서 발표된 윤이상의 관현악곡 ‘예악’에서 동아시아 관악기의 화음은 급진적이었다”고 했다. 
 
또 흑백 논리를 배제했던 윤이상의 동양적 사상 기반, 베토벤부터 리게티까지 포괄하는 서양 음악과의 관계 등을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일부 음악학자는 ‘새로운 병에 오래된 와인을 붓는다’고 비판했다”는 점도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윤이상의 음악뿐 아니라 한반도에서의 정치적 평가와 관련된 이야기도 상세히 보도했다. 1967년 한국에서 동백림(동베를린)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수감됐다가 서독 정부, 작곡가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등의 구명 운동으로 독일로 돌아갔던 이야기를 적었다. 윤이상이 감옥에서 삶과 죽음의 문제를 떠올리며 작곡한 첼로 협주곡에 대해서도 상세히 소개했다. 또 남한과 북한이 모두 그를 민족 작곡가라 주장하지만 그의 생전에 활동 발판을 마련해준 곳은 북한이었다는 점을 설명했다.
 
올해 100주년을 맞아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 윤이상 관련 공연이 이어진다. 뉴욕타임스는 윤이상 현악 4중주 1번을 스페인 초연하는 한국의 앙상블 노부스 콰르텟, 이달 9일 경남 통영에서 막을 내린 통영국제음악제를 소개했다. 또 6월에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데니스 러셀 데이비스가 지휘할 오케스트라 공연과 9월 경기필하모닉이 베를린에서 연주할 작품 ‘예악’ 등의 소식을 전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