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펀드' 출시 직후 완판…"이자, 연 3.6% 수준"

중앙일보 2017.04.19 10:45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제19대 대통령선거 비용 마련을 위해 '문재인 펀드'를 19일 출시한 가운데, 출시 직후 '완판'되는 인기를 보였다.
 
앞서 인터넷 쇼핑몰을 패러디해 문 후보의 정책 등을 홍보하는 '문재인 1번가'가 화제를 모은 데에 이어, 펀드 역시 인터넷 상에서 큰 반향을 불러온 것이다.
 
[사진 문펀드 홈페이지]

[사진 문펀드 홈페이지]

'문재인 펀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판매를 시작, 1시간도 채 안 지난 상태에서 모금액 목표인 100억원을 달성했다.
 
선대위에 따르면 '문재인 펀드'는 나이나 직업, 국적과 관계 없이 참여가 가능하고, 최소 1만원 이상이면 금액에 제한 없이 투자가 가능하다. '문재인 1번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약정한 사람들에게는 온라인 약정서를 지급해 SNS 등을 통해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펀드로 조성된 자금은 7월 19일, 투자자들에게 원금과 이자가 상환된다. 투자 금액으로 당장의 선거 비용을 충당하고, 국고에서 보전받은 선거비용 등으로 이를 돌려준다는 것이다. 선대위 측은 "이자율은 16개 시중은행의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를 적용한 연 3.6% 수준"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펀드' 참여는 펀드 홈페이지(www.moonfund.co.kr)과 문1번지(www.moon1st.com) 등을 통해 가능하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