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으로 책 빌리고 좌석도 예약 … 청주대 도서관, 책 빼고 다 바뀌었네!

중앙일보 2017.04.19 03:20 종합 23면 지면보기
청주대 중앙도서관 1층

청주대 중앙도서관 1층

올해 청주대 반도체공학과에 입학한 한경덕(19)군은 학교 도서관에 가는 게 즐겁다.
 

첨단 디지털 학습공간으로 새단장
일반인들도 5만원 내면 이용 가능

영화를 보며 외국어를 공부하고 싶을 땐 도서관에 있는 멀티미디어실을 찾고 친구들과 발표 준비를 할 때도 도서관 내 그룹 스터디룸을 활용한다.
 
열람실 자리를 일찍 가서 맡을 걱정도 없다. 스마트폰으로 좌석을 예약하고 전공 서적이 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한군은 “학과 공부에 필요한 도서 대출이나 자료 검색뿐 아니라 커피숍과 소형 영화관, 취업상담 공간도 있어 도서관을 자주 찾게 된다”고 말했다.
청주대 도서관 1층에서 학생들이 스탠딩 토론을 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청주대 도서관 1층에서 학생들이 스탠딩 토론을 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IT 기술을 접목한 청주대 도서관이 최첨단 디지털 학습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청주대는 2015년 10월부터 총 350억원을 들여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공사를 하고 최근 재개관했다고 18일 밝혔다. 1984년 설립 당시 동양 최대 규모였던 이 학교 도서관은 연면적 1만 5512㎡에 116만권의 장서와 2870석의 열람실·스터디룸·멀티미디어실을 갖췄다.
청주대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컴퓨터로 자료를 검색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청주대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컴퓨터로 자료를 검색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1층에는 164대의 최신형 컴퓨터를 모아 둔 ‘정보검색라운지’가 있다. 학생들은 이곳에서 정보를 검색하고 각종 자료를 출력할 수 있다. 820석의 자유열람실은 스마트폰을 통해 좌석을 예약할 수 있고 배정 가능 좌석도 확인할 수 있다.
 
500권의 최신·필독도서가 구비된 책 자동 대여기도 있다. 학생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고유 QR 코드를 이용해 책 대여와 반납을 24시간 할 수 있다.
 
청주대 도서관 2층

청주대 도서관 2층

2층에는 학생들이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는 6·8·10·12인용 그룹 스터디룸이 있다. 54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네마룸도 설치됐다. 모든 시설은 스마트폰으로 예약할 수 있다.
 
김성수 청주대 중앙도서관장은 “학습에 필요한 모든 기능이 도서관에 있다 보니 하루 1만 명의 학생이 도서관을 이용하고 있다”며 “일반인들도 보증금 5만원을 내고 회원 가입을 하면 도서관 이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