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만난 펜스 “힘이 평화 이뤄”

중앙일보 2017.04.19 02:56 종합 1면 지면보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8일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우리는 항상 평화를 추구하지만 평화는 힘(strength)을 통해 이뤄진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한국을 떠나 도쿄에 도착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이같이 밝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을 위해 일본·한국과 다른 동맹국 및 중국과 긴밀히 연대한다는 결의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출국 전 연설에선
“한·미 FTA 개선 노력을”

펜스 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일본·한국·동맹국 및 중국과 협력해 북한에 외교적 압력을 가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이 핵 프로그램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등을 그만둘 때까지 (압력을) 계속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이어 “ 여러 나라가 함께 외교 ·경제적 압력을 가할 때 한반도 비핵화의 기회가 열릴 것으로 본다”며 “가장 건설적인 건 북한에 압력을 가하고 고립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미국이 전 세계에 걸쳐 상대 교역국과의 무역협정을 재검토(review)하고 있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서울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연설에서 “한·미는 보다 공정한 경기장에서 무역을 해야 한다”며 “ 한·미 FTA 개선(reform)을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도쿄=오영환 특파원, 외교부 공동취재단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