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이 영국 총리, 6월 8일 조기총선 요청

중앙일보 2017.04.19 02:54 종합 1면 지면보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을 이끌고 있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조기 총선 실시를 요청했다. 메이 총리는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이 필요한 영국에 오히려 분열만이 존재한다”며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오는 6월 8일 총선을 실시하려 한다”고 말했다.
 

"야권이 브렉시트 협상력 약화시켜" 비판
조기 총선 통해 협상 동력 확보 노린 듯

영국 의회는 19일 조기 총선 여부를 투표한다. 하원 3분의 2 찬성이 필요한데 집권 보수당이 650석 중 330석 과반을 차지하고 있다. 노동당( 229석) 제러미 코빈 당대표도 "영국민에게 투표 기회를 준 총리의 결정을 환영한다”는 성명을 내 조기 총선안의 의회 통과가 확실하다. 차기 총선은 2020년에 예정돼 있었다. 메이 는 야권이 EU 탈퇴를 둘러싼 정부의 협상 지위를 약화시킨다고 비판해 왔다. 조기 총선 압승 시 메이는 EU와의 본격적인 브렉시트 협상에서 더 큰 재량권을 발휘할 수 있다.

관련기사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