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17만 공공일자리', 안 '10만 창업인재', 홍 '110만 일자리 뉴딜' …

중앙일보 2017.04.19 02:31 종합 4면 지면보기
20대들의 성향과 요구에 맞춰 대선후보들이 1순위로 공을 들이고 있는 분야는 일자리 늘리기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공공부문 일자리 확충’,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청년창업 인재 10만 명 양성’,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청년일자리 뉴딜정책’이 모두 20대 표심을 겨냥한 상품들이다.
 

유 “신림동·노량진 창업 요람으로”
심 “상속·증여세 5조 청년에 배당”

“공공부문 일자리를 81만 개 늘리겠다”는 건 문 후보의 대표 공약이다. 이 중 소방관과 사회복지공무원, 교사, 경찰, 부사관 등 20대를 위한 일자리는 17만4000여 개로 문 후보 측은 추산한다. 2020년까지 3년간 청년고용의무할당제도 적용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공부문은 근로자의 5%(현행 3%에서 확대)를, 민간기업은 규모에 따라 3~5%를 의무 채용하게 하는 방식이다. 청년임대주택을 30만 호 공급하되 이 중 5만 호는 월세 30만원 이하 수준의 공동주택(셰어하우스)으로 공급한다.
 
안철수 후보는 “청와대에 청년수석실을 신설해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했다. 청년 구직자 40만 명에게는 월 30만원씩 6개월간 자기 계발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청년의 임금을 대기업 임금의 80%로 보장하기 위해 10만 명에게 2년간 120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임기 내에 아르바이트생들의 최저 시급을 1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했고, 대학 입학금 폐지와 등록금 동결 주장도 폈다.
 
관련기사
 
홍준표 후보의 청년 공약도 주로 일자리 중심이다. 청년 채용 과정에서의 비리를 없애기 위해 ‘열린채용 특별법’을 제정하고 ‘불공정 채용 신고센터’를 설치하겠다고 공약했다. 홍 후보는 또 강소기업을 육성해 50만 개 일자리를 만들고, 기술 창업을 활성화해 28만 개, 서비스산업 활성화로 32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5년간 110만 개를 만드는 ‘청년일자리 뉴딜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신림동 고시촌과 노량진 고시학원이 실리콘밸리와 같은 창업의 요람이 되는 시대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상속·증여세 5조원을 20세 청년에게 배당하는 청년사회상속제 도입, 병사 월급 54만원(최저임금의 40%) 보장 , 학자금 대출금리 1% 이하로 인하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