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돼 4·3추념식 올 것”

중앙일보 2017.04.19 02:29 종합 6면 지면보기
호남에선 ‘노인 표심’ 공략, 제주에선 ‘4·3’ 쟁점화.
 

문재인, 제주·전주·광주 1300㎞ 돌아
기초연금 월 30만원 노인공약 발표

문재인(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18일 내세운 유세 코드였다. 첫날 640㎞를 이동한 문 후보는 이날도 1300㎞를 주파했다. 서울에서 출발해 제주(4·3평화공원·제주도의회·동문시장)를 방문한 뒤 전북 전주(전북대 ·덕진노인복지회관), 광주광역시(충장로 입구)를 찾았다.
 
전주 유세에서 문 후보는 국민의당을 조준했다. 민주당보다 국민의당이 상대적 강세인 걸 공략한 것이다. 그는 “제가 올해 만 64세인데 어떤 정당(국민의당)에선 저보고 이제 노쇠했다, 노쇠한 후보다, 그런 말을 한다”며 “나이가 경륜이고 나이가 지혜이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노인복지회관에선 ▶기초연금 월 30만원 ▶치매 국가책임제 ▶틀니·임플란트 본인부담금 절반 경감 등 노인 공약을 발표했다. 공약 이행을 약속하며 큰절을 하기도 했다.
 
앞서 제주에선 한라산 어귀의 4·3평화공원을 가장 먼저 찾았다. 4·3 사건은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제주 지역의 소요 사태로 약 6년간 이어진 무력 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많은 제주민이 희생당했다. 그는 유족과의 면담에서 “4·3에 대한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상당히 이뤄졌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4·3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일들까지 공공연하게 있었다. (노 대통령과 달리) 두 대통령은 단 한 번도 추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반면 자신은 당 대표 시절을 비롯해 거의 매년 4월 3일에 맞춰 제주를 방문했다는 얘기도 했다. 문 후보는 그러곤 “내년 4월 3일,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으로 4·3 추념식에 참석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전주·광주=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