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명수의 노후준비 5년 설계] 노후 자산 3개로 나눠 담아 운용을 … 마지막 바구니는 주식·펀드로

중앙일보 2017.04.19 01:00 경제 7면 지면보기
서명수

서명수

노후 자산 운용에서 가장 중요한 변수는 시장이다. 시장의 침체가 퇴직 시기와 맞물리면 상당한 재정적 어려움이 따른다. 돈을 모으고 투자하는 현역 시절엔 원금이 깨져도 회복할 여유가 충분히 주어진다. 하지만 소득 흐름이 확 줄어드는 노후엔 그럴 여유가 사라진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시장의 변동성을 감안한 운용전략 중 하나가 노후 기간별 자산 배분이다. 노후 기간을 3등분 해 기간별로 성격이 다른 ‘자산 바구니’를 만드는 방식이다.
 
즉, 은퇴 후 1년부터 5년까지는 자금의 안정성과 유동성이 중요하므로 양도성예금증서(CD)라든가 국채 같은 현금성 자산으로 채운 바구니를 이용한다. 이 첫째 바구니는 원금보장을 지키면서 나머지 다른 바구니 속의 자산이 불어나는 시간을 벌게 해주는 게 임무다. 다음은 은퇴 후 6년부터 15년까지 10년 동안 쓸 둘째 바구니다. 둘째 바구니엔 채권 비중을 크게 해 주식과 섞어 담는다. 시장의 변동성을 누그러뜨리는 시간적 여유를 가지면서 원금을 키우는 효과가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은퇴 16년 이후를 위한 바구니다. 은퇴 후 15년까지는 이 바구니를 건드리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매우 공격적인 투자가 가능하다. 주식이나 주식형 펀드 위주로 바구니를 꾸린다. 15년이란 세월은 시장 변동의 위험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 만약 첫째 바구니의 자산을 5년 안에 써버렸을 경우 둘째 바구니에서 자산의 일부를 옮기고, 둘째 바구니의 구멍은 셋째 바구니의 자산을 이전시켜 메울 수 있다.
 
서명수 객원기자 seo.myo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