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S8 붉은빛 ‘화면 설정’ 바꾸면 해결

중앙일보 2017.04.19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갤럭시S8 예약구매자 개통행사가 18일 오전부터 시작됐다. 1호 예약자 김효진(가운데) 씨가 소녀시대 태연(왼쪽)· 편명범 KT 영업본부장과 함께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갤럭시S8 예약구매자 개통행사가 18일 오전부터 시작됐다. 1호 예약자 김효진(가운데) 씨가 소녀시대 태연(왼쪽)· 편명범 KT 영업본부장과 함께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8 화면에 붉은빛이 심하게 돈다.”
 

갤S7 발표 때도 같은 문제 제기
최적화 버튼 누르면 환하게 변화

갤럭시S8 개통 첫날인 18일, 뽐뿌·루리웹 등 정보기술(IT)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에 이런 주장이 잇달아 올라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예약 구매를 통해 먼저 갤럭시S8을 받아 본 한 소비자는 “액정에 붉은 기가 심해 서비스센터에 갔지만 맞출 수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교환증을 써주더라”고 주장했다. 일부 다른 소비자들도 같은 주장을 하면서 포털 사이트에서는 한때 ‘갤럭시S8 붉은 액정’이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화면 설정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초 출고 시 ‘기본’ 모드에 OLED 특유의 따스한 기운이 돌도록 붉은색이 조금 더 표현된 것”이라며 “전작인 갤럭시S7이나 노트7에서도 동일한 문제가 제기됐지만, 설정 변화에 따라 얼마든지 개인 기호에 맞게 맞춰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색상을 변경할 수 있는 갤럭시S7으로 실험해봤다. 환경설정에서 ‘디스플레이’를 선택한 뒤 ‘화면모드’를 눌러 들어가자 네개의 버튼이 떴다. ‘화면최적화’, ‘AMOLED 영화’, ‘AMOLED 사진’, ‘기본’ 순으로 배열돼 있었다. 이 중 ‘기본’ 버튼을 누르자 화면 전체에 붉은빛이 감돌았다. 이어 ‘화면 최적화’(사진) 버튼을 누르자 흰색 바탕의 환한 화면상태로 돌아왔다. 화면 최적화 모드에서는 ‘색상 최적화’ 버튼도 사용할 수가 있는데 눌러 보니 R(레드), G(그린), B(블루)의 세가지 색상을 0~100%까지 각각 조절할 수 있는 버튼이 나타났다. 갤S7과 S8의 화면설정 방식은 동일하다. 화면 최적화 모드를 사용할 경우 배터리 소모는 다소 많아질 수 있다.
 
삼성 관계자는 “대부분 소비자가 주변 빛이나 밝기 등을 반영하는 화면최적화 모드에 두고 사용하기 때문에 붉은 빛을 느끼지 못한다”며 “갤S8 초기 설정을 ‘기본’ 모드에 두다 보니 다소 붉다고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소비자의 색상 취향을 다양하게 반영하도록 UI가 배치된 것”이라며 “품질 이슈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전날 자정 마감된 예약 판매 대수가 100만 400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작 갤럭시S7은 20만대, 노트7은 40만대가 예판됐다. 100만대 예판은 국내 스마트폰 사상 처음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