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FC

협박 시달린 선수 자수해...경찰, UFC 승부조작 미수 사건 수사 중

중앙일보 2017.04.19 00:16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종합격투기대회 UFC 대회에서 승부조작 미수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UFC 선수인 A씨(34)와 해당 승부조작에 연루된 관계자들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과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년 11월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에서 승부조작을 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상대 선수와의 승부에서 지는 대가로 브로커에게 1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본인도 상대 선수에 5000만원을 베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기 당일 A씨의 상대 선수에 많은 베팅이 몰린 것을 파악한 주최 측이 A씨의 소속사에 '승부조작이 의심된다'고 알려 A씨 등의 당시 계획이 무산됐다. A씨는 결국 그 경기에서 승리했다.
 
하지만 문제는 경기가 끝난 이후에도 계속됐다. 브로커들이 A씨를 협박한 것이다. 결국 A씨는 최근 경찰에 승부조작 미수 사실을 자수했다. 현재 경찰은 브로커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