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크로소프트(MS), 인공지능(AI) 입힌 '오피스 365' 공개

중앙일보 2017.04.17 15:37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공지능(AI)를 탑재한 소프트웨어인 '오피스365'를 공개했다. MS는 17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업무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오피스365에 인공지능을 추가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유현경 한국 MS 오피스 마케팅 총괄 이사가 17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새로운 오피스365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한국 MS]

유현경 한국 MS 오피스 마케팅 총괄 이사가 17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새로운 오피스365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한국 MS]

오피스 365는 MS가 2011년 출시한 생산성 소프트웨어로 워드·엑셀·파워포인트 등을 언제 어디서나 읽고 편집할 수 있게 돕는 클라우드 서비스다. AI가 탑재된 오피스365는 지능형 기능이 부수적 업무 처리를 대신한다. 파워포인트의 '디자인', 아웃룩의 '포커스', 엑셀의 '예측 시트' 등은 사용자에게 필요한 인사이트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사용자들이 창의적인 일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돕는다.
 
또 'MS 그래프'를 바탕으로 한 기업용 메신저 기반의 협업 툴인 'MS팀즈'와 나만의 업무 패턴을 분석해 비서처럼 도와주는 '마이 애널리틱스' 등이 추가됐다. MS 그래프는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수년간의 검색 로그와 수십억 개의 SNS, 파일 등을 분석해 사용 패턴을 매핑했다. 이 데이터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콘텐트 간의 연결 패턴을 이해해 문서 공유, 공동작업, 그룹 회의 등 팀 커뮤니케이션에 효율적인 기능을 제공한다. AI는 보안에도 적용됐다. AI 기반의 '애저 정보 보호' 기능이 외부의 위협을 미리 탐지하고 차단, 개인이나 기업 정보를 보호한다.  
 
지난 2월 서울과 부산에 개설한 데이터센터는 국내 시장의 오피스 365와 애저를 서비스한다. 세계 6번째로 가동되는 한국 데이터센터는 데이터를 저장해 데이터 유실 차단과 재해 복구 기능을 담당한다. 단, 저장된 데이터는 해외로 복제·전송되지 않고, 국내 기업이 해외로 진출할 경우 바로 비즈니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유현경 한국MS 마케팅 총괄 이사는 "오피스를 개발하며 축적한 경험을 활용해 AI와 클라우드를 접목, 업무 생산성 행상을 돕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