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월초 11일간 ‘황금연휴’…경총 “연차 적극 써주세요”

중앙일보 2017.04.16 17:47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5월 징검다리 연휴기간 근로자들의 연차휴가 사용촉진과 국내여행 장려를 통해 내수 진작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회원사에 권고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총은 근로자의 날(5월1일)과 석가탄신일(5월3일), 어린이날(5월5일)이 있는 5월 첫째 주에 개별 기업 상황에 맞춰 근로자들이 연차휴가를 적극 사용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또 근로자 연수ㆍ교육 프로그램 등 각종 행사는 해외보다 국내에서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지자체별 관광프로그램과 연계해 내수 진작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경총은 근로자들의 휴식권 보장과 국내 관광 활성화를 통해 내수경기 살리기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향후 하계휴가나 명절 연휴에 국내 관광상품권, 숙박쿠폰 등의 현물 지급을 통해 국내 관광 촉진에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했다.

경총은 “최근 저출산ㆍ고령화 등 구조적 요인과 청탁금지법 시행, 가계부채 증가로 인한 소비여력 축소 등 악재가 겹치며 내수 부진이 이어진다”면서,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으로 숙박, 음식업 등 영세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경총 회원사 알아보기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