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文 팬카페 실검·댓글 조작 의혹’…카페 관리자 검찰 고발

중앙일보 2017.04.16 17:41
[사진 문재인 팬카페]

[사진 문재인 팬카페]

국민의당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팬 카페인 ‘문팬’ 관리자들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카페 관리자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 및 관련 검색어를 클릭하도록 지시하는 등 포털 사이트의 검색어 순위 조작을 독려했다는 것이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팬 카페지기의 지시에 따라 문팬 회원들이 실시간 검색어나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 작업을 해 비정상적으로 안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가 검색어 상단에 노출되는 여론 조작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카페지기인 '지리산 반달곰'은 '문팬 여러분 내일 인터넷 작업에 들어갑니다.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로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교수의 위안부 조문 건을 인터넷에 도배질합시다. 내일 10시부터 시작입니다. 계속 검색어를 클릭해주세요. 손가락 전쟁입니다'라고 선거운동을 지시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이 의원은 "'안철수 조폭', '안철수 포스코 이사' 등 안 후보의 네거티브 관련 기사들이 네이버 검색 순위 상단에 올라오도록 지속적인 여론 조작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사진 국민의당 제공]

[사진 국민의당 제공]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이러한 문팬의 행위는 2012년 박근혜 대통령 선거에서 활약했던 십알단에 비견할 만한 여론조작 행위"라며 "문 후보 측은 여론조작을 즉각 중단하고 제2의 십알단을 즉각 해산시켜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이 고발한 '문팬' 관련자들은 카페지기를 포함한 관리자 13명으로, 국민의당은 지난 14일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