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중앙] 초여름 무더위...재미있는 물놀이는 국경이 없다.

중앙일보 2017.04.16 16:37
초여름 날씨를 보인 16일 서울 광화문광장 바닥 분수가 물을 뿜었다.
서울에 온 영국 어린이 이안(6)과 에밀리(3) 남매가 풍선을 들고 물장난 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서울에 온 영국 어린이 이안(6)과 에밀리(3) 남매가 풍선을 들고 물장난 치고 있다. 신인섭 기자

 
부모와 함께 서울에 온 영국 어린이 이안(6)과 에밀리(3) 남매가 풍선을 들고 물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광화문 바닥분수에서 영국 어린이 이안(6)과 에밀리(3) 남매가 물장난을 치고 있다. 신인섭 기자

광화문 바닥분수에서 영국 어린이 이안(6)과 에밀리(3) 남매가 물장난을 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오빠와 달리 동생 에밀리는 물장난이 재미있다.
동생인 에밀리가 혼자서 더 놀고 있다. 신인섭 기자

동생인 에밀리가 혼자서 더 놀고 있다. 신인섭 기자

 
에밀리는 바닥 분수 주변에 설치한 안전선을 넘을 정도로 다가갔다.
동생 에밀리가 안전선을 넘으려 하자 아빠인 크루캄프 씨가 제지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동생 에밀리가 안전선을 넘으려 하자 아빠인 크루캄프 씨가 제지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이때 나타난 커다란 손.
아빠인 크루캄프 씨가 제지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에밀리가 안전선을 넘으려 하자 아빠인 크루캄프 씨가 제지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에밀리가 안전선을 넘으려 하자 아빠인 크루캄프 씨가 제지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