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끝까지 세월호 잊지 않을 것…특조위 재가동"

중앙일보 2017.04.16 16:15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박근혜 정부는 그저 세월호를 덮으려고 했다. 국민 가슴 속에서 세월호를 지우려고 했다”라며 “정권교체로 들어설 새 정부는 다르다. 끝까지 세월호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16일 경기 안산시 세월호 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3년 기억식’에 참석해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9명의 미수습자를 찾는 것”이라면서 “이분(9명의 미수습자)들을 찾는 일에 최우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반드시 가족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문 후보는 “우리 국민들은 세월호의 절망 위에서 우리 사회의 미래를 바라기 시작했다”라며 “촛불도 세월호에서 시작됐다. 세월호 아이들이 촛불 광장을 밝혀준 별빛이 됐다”고 말했다.
 
또 문 후보는 “기간제 교사로서 순직에서 제외된 교사 2분도 순직으로 인정하고 명예 회복을 시키겠다”라며 “피해 재난 지역인 안산에 제대로 된 회복조치가 이뤄지지 않겠다. 추모 공원 부지 선정도 안 됐는데 생명과 안전을 상징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 새 정부가 책임 있게 나서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새 정부는 곧바로 제2기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모든 진실을 낱낱이 규명하겠다"라며 “국회에서 법이 통과되지 않아도 대통령의 권한으로 특조위를 재가동 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안산 합동분향소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기 위한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추모제인 '세월호 참사 3년 기억식'은 오후 3시부터 안산시 전역에 울리는 추모 사이렌과 함께 묵념으로 시작됐다. 이번 추모제에는 문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참석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