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후보 TV 토론 후 여론조사...文 45.4%, 安 30.7%

중앙일보 2017.04.16 15:24
지난 13일 SBS와 한국기자협회 주최로 열린 TV 토론에서 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문재인 후보(왼쪽부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13일 SBS와 한국기자협회 주최로 열린 TV 토론에서 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문재인 후보(왼쪽부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13일 대선 후보들이 참석한 TV 토론이 방영된 이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가장 토론을 잘한 후보로 꼽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은 토론 전 여론조사와 비교해 6%p가량 떨어졌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3일 SBS에서 19대 대선 후보자 초청 첫 합동토론회가 방영된 다음 날인 14일 조사해 16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은 45.4%로 조사돼 선두를 달렸다. 'TV 토론에서 가장 잘한 후보는 누구라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서도 문 후보를 꼽은 응답자가 33.7%로 가장 많았다.
 
안 후보의 지지율은 토론 전 조사보다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관이 지난 10∼12일 실시해 1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은 36.5%였으나 토론 이후인 이번 조사에서는 30.7%로 나타났다.
 
이밖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8.9%,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4.5%,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은 3.8%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14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무선(90%)·유선(10%) 방식으로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