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랜드 대단지도 9개월째 중도금 대출 못 받는다

중앙일보 2017.04.16 13:49
시행사인 A사는 지난해 8월 경북 경주에서 분양한 B아파트의 중도금 대출처를 구하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 1000가구가 넘는 대단지이면서 대형 건설사가 짓는 브랜드 아파트지만 금융사들이 대출 요청에 난색을 보이고 있어서다. 

제2 금융권 중도금 대출 중단
중도금 납부 연기·대출금리 최고 1%P 상승
상반기 내 8만여 가구 납부일 도래
"중소 건설사 부도 날수도"


1차 중도금 납부 기일(1월 12일)이 훌쩍 지나 2차 납부 기한(5월 12일)까지 코앞으로 다가온 상태다. 건설사 관계자는 "미계약분이 40% 남아 있다는 이유로 시중은행은 물론 제2금융권까지 몸을 사리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금융권의 집단대출 옥죄기로 인한 파장이 분양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시중은행에 이어 신용협동조합·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마저도 대출 중단에 가세하면서다. 


집단대출은 한 단지의 계약자가 한꺼번에 받는 이주비·중도금·잔금대출을 말한다. 중도금이 분양가의 60% 수준으로, 집단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신협 등은 "대출 증가세를 줄이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시중은행에서 대출이 어려워져 대출 수요가 제2금융권으로 이동하는 '풍선효과'를 막으려는 목적도 있다. 


이 때문에 가뜩이나 대출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사나 시행사, 계약자의 자금 부담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최근 중도금 대출을 받지 못해 1차 납부일을 미루는 사례가 잇따른다. 지난해 10월 경기도 광주에서 분양된 C아파트는 지난 2월인 중도금 1차 납부 시기를 연기했다. 현재 은행과 협의 중이다. 


계약자의 불만도 터져 나온다. 지난해 10월 의왕에서 분양된 D아파트는 계약을 시작한 지 나흘 만에 '완판'됐지만, 중도금 1차 납부일(2월 24일)을 한 달가량 넘긴 지난달 말 가까스로 보험사를 구했다. 대출 금리는 연 4.3%다. 


분양 계약자인 이모씨는 "청약 당시만 해도 시중은행에서 3%대 중후반 금리로 중도금을 대출받을 줄 알았는데 금리가 너무 올랐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는 통계로도 확인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은행권의 중도금 대출 신규승인 금액(잠정)은 7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14조8000억원)의 반 토막 수준으로 줄었다. 1분기 기준으로 2013년부터 증가세를 이어가다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금융사별 중도금 대출 금리 인상 현황

금융사별 중도금 대출 금리 인상 현황

문제는 앞으로다. 지난해 11월 이후 분양된 단지들의 1차 중도금 납부 기한(분양 뒤 5~6개월)이 순차적으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8만8000여 가구로, 상반기 안에 중도금 납부 기한이 도래할 것으로 보인다. 
 
중도금 대출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피해 사례가 더 늘 수밖에 없는 구조다. 
 
한 건설사 마케팅팀장은 "연초만 해도 은행이 대출을 안 해주면 제2금융권으로 넘어갔는데, 여기마저 돈줄을 조이니 자금을 구할 방법이 없다"며 "대출 빙하기로 접어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사는 대출 창구가 막혀 중도금이 제 때 안 들어오면 공사비와 사업비 확보가 어려워진다. 계약자 입장에선 대출 금리가 올라 이자 부담이 가중된다. 


실제 업계에 따르면 시중은행의 중도금 대출 금리는 지난 2월 연 3.46~4.13%에서 이달 현재 3.58~4.23%로 올랐다. 제2금융권 금리는 5.3~5.5%로 두 달 새 최고 1%포인트나 치솟았다. 대출금이 2억원이면 이자가 연간 200만원 오르는 셈이다. 금리 인상 추세라 부담은 갈수록 커진다. 


정연식 내외주건 부사장은 "계약자 대부분이 대출을 통해 중도금을 내는 상황에서 돈줄이 막히면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가 잇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최악의 경우 자금 여력이 떨어지는 중소 건설사들은 자금난에 몰려 부도가 날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주택시장이 타격을 받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중도금 대출 불안으로 청약 수요가 줄면 미분양이 늘게 되고, 결국 주택 구매심리 위축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택건설업계는 중도금 대출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김의열 한국주택협회 정책실장은 "중도금 대출은 연체율이 낮고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전체액의 90%를 보증하기 때문에 안전한 대출"이라며 "실수요자의 주거 안정을 고려해 정책 방향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