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청설 돌았던 북 김원홍 국가보위상 깜짝 등장

중앙선데이 2017.04.16 00:02 527호 2면 지면보기
숙청설이 제기됐던 김원홍 북한 국가보위상(왼쪽 사진 원)이 15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대장 계급장을 달고 모습을 드러냈다. 오른쪽 사진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 북한 수뇌부들이 열병식을 참관하는 모습. 오른쪽부터 박봉주 총리, 김정은, 황병서 총정치국장, 이명수 총참모장, 최용해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부일 인민보안상, 김원홍 국가보위상, 윤정린 호위사령관.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숙청설이 제기됐던 김원홍 북한 국가보위상(왼쪽 사진 원)이 15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대장 계급장을 달고 모습을 드러냈다. 오른쪽 사진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 북한 수뇌부들이 열병식을 참관하는 모습. 오른쪽부터 박봉주 총리, 김정은, 황병서 총정치국장, 이명수 총참모장, 최용해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부일 인민보안상, 김원홍 국가보위상, 윤정린 호위사령관.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숙청설이 제기됐던 북한 김원홍 국가보위상(한국의 국가정보원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중앙TV는 15일 김일성 생일(태양절) 105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대장(별 4개) 계급장을 단 김원홍의 모습을 보도했다. 이전보다 눈에 띄게 야윈 모습이었다.
 

“직무정지 당했다가 복권된 듯”
김여정, 오빠 김정은 챙겨 눈길
이영길 대장 등 장성급 18명 승진
국가 수반 김영남 위원장은 불참

통일부는 지난 2월 “김원홍 국가보위상이 1월 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대장에서 소장(별 1개)으로 강등된 이후 해임됐다”고 밝혔다. 국정원도 국회 정보위원회에 “김정은이 김원홍을 강등 조치하고 연금했다”고 보고했다.
 
김원홍의 재등장에 대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김원홍이 직무정지를 당했다가 다시 국가보위상에 복권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김원홍이 개인 문제로 강등된 게 아니며 숙청이 아닌 강등조치였기 때문에 언젠가는 복권될 것으로 예상됐다”고 설명했다. 김원홍은 국가보위성이 자신들을 담당하는 당 조직지도부의 간부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책임을 지고 강등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열병식에선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김정은을 챙기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커다란 앨범형 책자를 직접 김정은 옆에 펼쳐 놓는 등 열병식이 진행되는 동안 주석단을 종횡무진 누볐다. 또 최용해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나란히 걸으며 귀엣말을 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김여정은 지난해 6월 이후 공개활동을 중단했다가 9개월 만인 지난 11일 공개석상에 다시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한때 와병설과 임신설이 나돌았다.  
 
그러나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건강이상설이 제기됐다.
 
김정은은 태양절을 맞아 군 장성급 18명에 대해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영길 총참모부 작전총국장과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을 육군 대장으로 승진시켰다. 이영길은 2013년 총참모장에 올라 한때 군부의 실세였다가 지난해 2월 숙청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4개월 뒤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복귀해 건재를 과시했다. 서홍찬은 김정은이 집권하면서 전격 발탁된 인사 가운데 한 명이다. 주로 인민무력성에서 무기 거래와 관련된 업무에서 능력을 발휘해 군부 내 실세로 자리 잡았다.
 
이번 군 인사에서 눈에 띄는 사람은 육군 상장(별 3개)으로 진급한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과 이성국 제4군단장이다. 조남진은 황병서 총정치국장을 대신해 총정치국을 실제로 이끌고 있다. 총정치국은 북한군의 당 정치사업을 담당하는 곳으로 군 간부 선발, 군사작전 명령서에 대한 통제권을 갖고 있다. 총정치국장은 군부 내 넘버 1이다. 김원홍 국가보위상, 박영식 인민무력상, 김수길 평양시 당 위원장 등 김정은 시대의 최고 실세들이 총정치국 조직부국장을 거쳐 갔다.
 
이성국 제4군단장은 북한 군부 내 ‘떠오르는 별’이다. 올해 48세인 그는 2012년 군단장 승진 당시 최연소 군단장으로 주목받았던 사람이다. 북한 고위층 및 항일혁명 유가족들만이 다닐 수 있는 만경대혁명학원 출신으로 아버지 이경선이 김정일과 당 중앙위원회에서 함께 일했다. 그 인연으로 출세 가도를 달리고 있다.
 
김정은의 ‘건축 브레인’으로 평양 신도시 여명거리 건설 등에 참여한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은 육군 중장으로 진급했다. 북한은 이번 태양절을 맞아 외신기자들을 대대적으로 초청했으며 지난 13일 김정은이 참석한 가운데 여명거리 준공식을 했다.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ko.soosuk@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