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하태경, 文 아들 관련 허위사실 유포로 형사고발키로"

중앙일보 2017.04.11 18:22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측이 최근 연이어 아들 준용씨에 대한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에 대해 "허위사실공표죄로 형사고발한다"고 밝혔다.
 
문 후보측 윤관석 공보단장은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 의원이 지난 10일 기자브리핑에서 '2007년 고용노동부 감사 최종 결론이 특혜 채용을 인정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으나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단장은 "하 의원이 새로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최종 감사보고서는 2007년 5월에 나온 고용노동부 감사 결과를 토대로 고용정보원 관련자 인사처분을 지시하면서 보낸 조사 결과서"라며 "이 문건은 문 후보 아들의 채용 과정에 대한 5월 감사 뿐만 아니라 고용서비스혁신단에서 지적한 고용정보원의 예산부적정 사용 등에 대한 조사까지 보함된 보고서"라고 설명했다.  
 
윤 단장은 "고용노동부가 지시한 관련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조치는 고용정보원의 직원 채용 과정의 실수 뿐 아니라 예산 심의 집행, 수의계약체결 등 복합적인 행정적 잘못에 대한 조치였다"며 "그럼에도 하 의원은 관련자 인사조치 사항을 근거로 마치 문 후보 아들의 채용 과정 특혜를 고용노동부가 인정했다며 사실관계를 왜곡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2007년 6월 고용노동부의 '조사결과' 역시 고용정보원이 채용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으나 그것이 '특혜 채용을 예정하거나 의도하지 않았음'을 명시하고 있다"며 "선거과정에서 허위사실 유포는 유권자인 국민의 공정한 판단에 영향을 미치는 선거 부정행위이자 매우 중대한 선거 범죄"라고 말했다.
 
윤 단장은 이날 하 의원이 아들 준용씨의 파슨스 입학 관련 휴직 신청관련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서도 "이 역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민주당 국민선대위는 지난 10일 하 의원의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 검찰 고발하고, 휴직과 유학관련한 하 의원의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서도 추가 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