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6년 외교문서] 전두환 “핵무기 3개만 있으면 북한이 대화 응할텐데”

중앙일보 2017.04.11 12:16
86년 10월 16일 미국 과학자들이 전략적 방위구상(SDI)를 반대한다는 소식을 실은 중앙일보 지면. 전날 에드워드 라우니 당시 미 대통령특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만나 "SDI를 개발하면 미·소 협상이 잘된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86년 10월 16일 미국 과학자들이 전략적 방위구상(SDI)를 반대한다는 소식을 실은 중앙일보 지면. 전날 에드워드 라우니 당시 미 대통령특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만나 "SDI를 개발하면 미·소 협상이 잘된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1986년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핵무기가 없는 아쉬움을 토로하는 발언을 미국 특사에게 한 발언이 공개됐다.  
 
 11일 외교부가 공개한 ‘에드워드 라우니 미 대통령특사 접견’이라는 제목의 외교문서에 따르면 1986년 10월 15일 전 대통령은 미·소 포괄군축협상 결과 설명차 방한한 라우니 특사와 면담 말미에 “미국이 전략적 방위구상(SDI)를 개발하면 미·소 협상이 잘된다. 한국에도 핵무기 3개만 있으면 북한이 남북대화에 응해오는 원리는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우리가 핵을) 절대 사용하지 않지만”이라고 강조했다. 또 면담 서두에 전두환은 “우리는 핵무기를 갖고 있지 않아 깊은 지식이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레이건 대통령은 취임 초 ‘힘의 우위에 의한 평화’를 천명한 바 있는데 그런 정책이 적중해 소련이 군축협상에 응해오지 않았는가 생각한다. 공산주의자는 약점이 없으면 절대로 협상에 응해오지 않는 것”이라는 발언도 했다.
 
 1986년 당시 팀스피리트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따라 북한이 반발하면서 대화가 중단돼 한반도 군사 긴장이 고조되던 시점이었다.
 
 당시 특사로 파견된 라우니는 한국전쟁 발발 당시 북한의 남침 소식을 맥아더 사령관에게 최초로 보고한 인물이다. 그는 인천상륙작전 성공에 기여했고 미 10군단 공병 준장으로 근무하면서 흥남철수 작전에도 참여했다. 2015년 10월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흥남철수작전에 참여한) 라우니 중장이 이 자리에 계신다. 감사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