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세형, "군대서 김지석 뺨 많이 때렸다" 발언 뒤늦게 구설수

중앙일보 2017.04.11 10:58
[사진 tvN 문제적남자 캡쳐]

[사진 tvN 문제적남자 캡쳐]

개그맨 양세형의 과거 발언이 뜬금없이 구설에 올랐다. 지난 2015년 tvN 프로그램 '문제적남자'에서 배우 김지석과 함께 출연했을 당시의 발언이다.  
 
이날 방송에서 양세형은 "김지석이 이등병일 때 자신이 최고 고참이었다"며 "그때 뺨 많이 때렸는데 지금은 많이 컸다"고 말했다. 또, '물 가져오라', '연기해 보라' 등의 말을 하며 고참 노릇을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는 별 문제 없이 넘어갔던 방송분이지만 현재 온라인 상에서는 해당 발언을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군대에서 벌어지는 인격 무시 행위 때문에 고통받는 사람들도 많은 만큼 개그 소재로 쓰여서는 안될 발언"이라는 것이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이 발언을 과거 발언으로 인식하지 않고 "잘될 때 신중해야 한다"며 조언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