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등생 유괴·살해한 10대 소녀, 공범에게 시신 일부 건넸다

중앙일보 2017.04.11 09:27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8살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로부터 훼손된 시신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를 도운 10대 공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시체유기 혐의로 긴급체포한 A(19)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A양은 지난달 29일 오후 5시 44분쯤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B(17)양으로부터 숨진 초등생 C(8)양의 훼손된 시신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B양을 추가로 수사하는 과정에서 공범 A양의 혐의를 확인했다.  
 
B양은 지난달 29일 낮 12시 47분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2학년인 C양을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흉기로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B양은 사건 당일 오후 4시 9분쯤 자신의 아파트에서 빠져나온 뒤 오후 4시 30분쯤 지하철을 타고 서울에서 A양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B양은 아파트 옥상에 C양의 훼손된 시신 일부를 유기한 뒤 나머지 시신을 비닐로 싸고서 갈색 종이봉투에 담아 A양에게 건넸다.  
 
A양은 경찰에서 "B양으로부터 종이봉투를 건네받은 것은 맞지만, 시신인지는 전혀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또 "집 주변 쓰레기통에 종이봉투를 버렸다"고 말했지만,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이 같은 진술은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A양과 B양은 올해 2월 중순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게된 사이인 것으로 파악됐다. A양은 올해 초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대학교에 진학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은 B양이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할 당시에는 범행 현장에 함께 있었던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통화 내용 분석 등을 통해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