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들 힘든데 올해도 정부만 호황...1,2월 국세수입 3조6000억원 증가

중앙일보 2017.04.11 09:00
 기획재정부는 1,2월 누계 국세수입이 지난해보다 3조6000억원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재부가 이날 내놓은 월간 재정동향 4월호에 따르면 올해 1월과 2월 누계 국세수입은 46조2000억원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국세수입은 42조7000억원이었다. 다만 2월만 놓고 보면 국세수입이 12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000억원 감소했다. 
2월까지의 국세수입

2월까지의 국세수입

 
 
1,2월 누계 부가가치세는 14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2000억원 증가했다. 취업자수가 늘어나면서 1,2월 누계 소득세도 15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조2000억원 늘어났다. 상용근로자수는 지난해 1월 1281만3000명에서 지난 1월 1306만7000명으로 2.05 늘어났다. 2월까지의 세수진도율도 19.1%로 지난해 동기의 18.3%보다 높아졌다. 세수진도율은 정부가 한 해 걷으려는 목표 금액 중 실제로 걷은 세금의 비율을 말한다. 
 
 
정부가 예산 집행 실적을 관리하는 '주요관리대상사업' 274조7000억원 중 2월 말까지 집행된 금액은 51조원으로, 연간 집행 계획의 18.1% 수준을 나타냈다. 2월까지의 총수입은 73조3000억원, 총지출은  69조3000억원으로 통합재정수지는 4조원 흑자였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5조1000억원 흑자)을 제외해 정부의 실제 재정상태를 나타내는 관리재정수지는 1조1000억원 적자였다. 2월말 중앙정부 채무는 611조3000억원이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