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때리니 엉뚱한 당 떠” 홍준표, TK 찾아 지지 호소

중앙일보 2017.04.11 02:03 종합 8면 지면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10일 경남도청에서 도지사 퇴임식을 했다.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10일 경남도청에서 도지사 퇴임식을 했다.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0일 “3년 동안 한 번도 날지 않고 한 번도 울지 않던 새가 일단 한번 날면 하늘 끝까지 날 것이고, 한번 울면 세상 사람을 놀라게 할 걸로 확신하겠다”며 “세상을 향해 대붕(大鵬)처럼 날아가겠다”고 말했다. 대붕은 장자에 나오는 ‘한 번에 6개월을 난다’는 상상 속의 새다.
 

지사 퇴임식선 눈물 흘려
“대붕처럼 세상에 날아갈 것”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열린 도지사 퇴임식에서 “도청 가족 여러분, 지난 시간 동안 정말 고맙고 행복했다. 아버지·어머니 산소가 가까이 있어 또 참 좋았다”며 여러 차례 울먹이기도 했다. 퇴임식 이후 기자들에겐 “지난 4년4개월간 지사로 일하면서 우여곡절이 많았다. 내부 개혁을 하다 보니 반대하는 사람도 많고 상처를 준 사람도 많았다”며 소회를 밝혔다.
 
퇴임식을 마치고 홍 후보가 직행한 곳은 경남 창녕군 남지읍 근처 양친의 묘소였다. 그는 부친의 묘소에 큰절을 한 후 흰 국화를 놓았다. 이어 차로 20분 정도 떨어진 모친의 묘소도 방문했다. 홍 후보는 이 자리에서 “바른정당에서 (합당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을 요구한다고 하는데 박 전 대통령은 파면되고 구속됐다”며 “내 선거에 다소 유리하게 판을 끌어가려고 이미 정치적 사체(死體)가 된 박 전 대통령 등에 칼을 꽂는 것은 사람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4·12 국회의원 재선거를 앞둔 경북 상주의 유세 현장을 방문한 홍 후보는 “TK(대구·경북)는 우리나라 우파의 심장”이라며 “민주당을 때리면 표심이 우리에게 올 줄 알았는데 엉뚱하게 이상한 당(국민의당)이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랴부랴 TK의 천년고도 상주로 왔다. 상주 시민 여러분들이 이제 자유한국당을 용서해주시고 우리 당이 부활할 수 있도록 꼭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창원·창녕·상주=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