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이 겁낼 대통령 될 것” 안보로 중도층 잡는 문재인

중앙일보 2017.04.11 02:01 종합 8면 지면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왼쪽)가 10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회동하고 “서울시의 검증된 정책과 인재들을 최대한 활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문 후보와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논의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왼쪽)가 10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회동하고 “서울시의 검증된 정책과 인재들을 최대한 활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문 후보와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논의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0일 “주변국들이 한국의 대통령 궐위 상황을 이용해 한국을 배제하고 자기들의 이해대로 한반도 문제를 처리하려는 경향이 보인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행위는 결단코 한국의 동의 없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사드 배치는 주권적 결정”
중국 보복 조치 비판도

문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저의 모든 것을 걸고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막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긴급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특히 “집권하면 빠른 시일 내에 미국을 방문해 안보위기를 돌파하고 북핵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월 27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북한 중) 북한을 먼저 가겠다. 단지 사전에 그 당위성에 대해 미국, 일본, 중국에 충분한 설명을 할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관련기사
 
캠프에서 외교안보팀을 이끄는 서훈 전 국정원 차장은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불안은 문 후보와 민주당이 책임진다는 메시지”라고 말했다. 문 후보의 한 측근은 “미국의 시리아 공습 이후 한반도 정세가 급속히 불안해지고 있다”며 “(인터뷰 당시와는) 상황이 달라지고 있는 만큼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의 주권적 결정사항”이라며 “사드를 이유로 취해지는 중국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핵에 대해선 억지력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친구 나라인 한국에 경제제재를 가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고도 했다. 이날 문 후보는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는 말은 명확히 하지 않았지만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기존 입장에서 변화를 보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도층을 겨냥한 발언들이다. 문 후보는 그간 사드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중을 설득할 복안이 있다”고만 했을 뿐 ‘전략적 모호성’을 강조하면서 뚜렷한 입장을 드러내지 않았다.
 
북한에 대해서도 어느 때보다 강한 톤으로 경고했다. 문 후보는 “도발 즉시 북한은 존립을 보장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핵과 미사일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와 협력의 길로 나와야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은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 미국이 가장 신뢰하는 대통령, 중국이 가장 믿을 만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문 후보는 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과정에서 불거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목소리를 냈다. 문 후보는 평소 잘 사용하지 않던 ‘분골쇄신(粉骨碎身)’ ‘사즉생(死卽生)’ 같은 표현을 쓰면서 “선대위 구성과 관련한 당내 갈등은 국민 앞에 송구하고 면목 없는 일”이라며 “이후로 용광로에 찬물을 끼얹는 인사가 있다면 누구라도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사에는 위기감이 역력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의 상승세가 확인되면서다. 문 후보도 이날 “낙관과 안이, 자만과 오만을 버리고 매일 긴장하고 각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태화·채윤경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