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맥팔런드도 아웃 … ‘매파’ 힘빼는 NSC

중앙일보 2017.04.11 01:37 종합 14면 지면보기
맥팔런드

맥팔런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80일 만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멤버의 면면이 확 바뀌게 됐다. 지난 2월 NSC 수장이었던 마이클 플린이 ‘러시아 내통 의혹’으로 물러난 데 이어 플린이 발탁했던 2인자 캐슬린 T 맥팔런드 부보좌관(65)도 NSC를 떠나게 됐다.
 

극우 성향 배넌 이어 2인자 교체
‘이방카의 고문’ 파월 새롭게 부상

블룸버그통신 등 미국 언론은 9일(현지시간) 맥팔런드 부보좌관이 조만간 사임하고 싱가포르 대사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고 백악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폭스뉴스의 ‘강경우파’ 전략분석가 출신인 맥팔런드는 플린 낙마 이후 NSC 내 입지를 위협받았다.
 
특히 트럼프 맏딸 이방카의 고문을 지낸 디나 하비브 파월(43)이 지난달 NSC 전략 담당 부보좌관으로 입성하면서 맥팔런드의 거취가 정해진 거나 다름없었다는 분석이다. 이집트계 이민 1.5세인 파월은 조지 W 부시 행정부를 거쳐 2007년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임원을 지내면서 세계 여성 기업인과 두터운 네트워크를 쌓았다. 이방카와도 이러한 인연으로 만났고 트럼프 당선인 시절 정권 인수위에 합류했다. 지난 1월 경제담당 선임고문 역을 맡았을 때 CNN이 ‘이방카의 여자’라는 별칭으로 소개한 이유다.
 
파월은 지난 6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 마련된 ‘시리아 공습 상황실’에서 유일한 여성 참모로 참석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 맥팔런드는 보이지 않았다.
 
파월의 부상은 플린 후임인 허버트 맥매스터 보좌관의 NSC 장악력을 확인해주는 것이기도 하다. 맥매스터는 파월에게 부시 행정부 때 경험을 살려 부보좌관을 맡아달라고 직접 요청했고 지난주부터 NSC 장관급회의에 참석할 수 있게 조치했다. 현역 장성(육군 중장)으로서 안보사령탑에 전격 발탁된 맥매스터는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국가안보팀을 원하는 방식으로 꾸릴 전권을 넘겨받았다.
 
그는 외교 경험이 전무하고 극우 성향이 강한 배넌이 NSC에 참여하는 걸 못마땅하게 여겼다. 배넌에 이어 맥팔런드까지 물러나면서 ‘매파’에 장악됐던 NSC가 균형을 찾게 됐다는 분석이다.
 
NSC 라인 교체는 트럼프 사위 재러드 쿠슈너의 ‘막후’ 영향력도 확인해준다. 쿠슈너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 자리에 부인 이방카와 함께 배석했을 뿐 아니라 ‘시리아 상황실’에서도 맥매스터 맞은편 좌석을 차지했다. 쿠슈너와 외교안보 자문 주도권을 다퉜던 배넌은 테이블에 앉지 못하고 문가 쪽 의자에 앉았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