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박 실세 김재원 전 의원, 보좌진 월급 빼돌린 의혹

중앙일보 2017.04.05 22:29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재선거에 출마한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가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들의 월급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본지 자료 입수…17·19대 국회의원 당시 5000여만원 빼돌려

본지가 5일 김영태 더불어민주당 상주·군위·의성·청송 후보 측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는 17대 국회의원 당시 4급 보좌관인 김모(64)씨의 급여 중 3150여만원을 빼갔다. 김씨가 10개월여 동안 받은 4400여만원 중 71.5%를 빼돌린 것이다. 월급은 물론이고 명절 상여금과 각종 수당까지 챙겼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05년 8월 당시 김재원 의원 측은 자신의 보좌관이었던 김씨에게 월급으로 받은 420만5700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김씨는 전액을 송금했고, 김 의원 측은 150만원을 김씨의 또 다른 통장으로 송금했다.
이후 김 의원 측은 김씨의 통장을 직접 관리하면서 2006년 3월까지 김씨에게 매달 150만원씩만 전달했다. 김씨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김재원 후보가 처음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때 선거를 도왔고 그 후 지역구 사무실 사무국장 겸 보좌관을 맡았다. 그런데 이후 가타부타 설명도 없이 월급을 가져갔기 때문에 나는 월급통장을 구경도 못 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가 19대 국회에서 또 다른 보좌진에게도 같은 수법을 썼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후보는 19대 국회의원 당시 5급 비서관 임모씨가 받아야 할 봉급 3714만원 중 1964만원을 챙겼다. 2012년 6월부터 2013년 2월까지다. 이 기간 동안 실제 임 비서관이 받은 봉급은 1750만원에 불과하다.
 
의혹에 대해 김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13년이 지난 17대 국회 당시의 일을 상세하게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내가 (김씨에게) 4000만원을 돌려 받지 못한 피해자”라면서 “선거과정에서 네거티브 공세를 취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17대·19대 국회의원을 지낸 대표적인 친박계 의원이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청와대 정무수석을 맡았다.
대구=최우석 기자
choi.wooseok@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