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손석희 설전' JTBC 뉴스룸 엔딩 곡 '지친하루'

중앙일보 2017.04.04 22:33
사진=JTBC 캡처

사진=JTBC 캡처

 손석희 앵커의 마음을 대변한 것일까. 손석희 앵커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설전을 벌인 JTBC '뉴스룸'의 엔딩곡이 가수 윤종신·곽진언·김필의 '지친하루'로 선정됐다.  
 
'지친 하루'는 자신의 소중한 꿈을 지켜나가는 사람들에 대한 노래이다.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사람들, 하지만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도 헷갈리고 흔들리는 사람들의 마음을 담았다.
 
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와 홍준표 후보가 신경전을 벌여 화제가 됐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김진태 의원의 친박 관련 질문을 하던 중 “친박이 아니라 해도 여러 가지 양태가 친박이라면 사람들은 친박이라고 생각하지 않겠냐”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좋은 얘기하지 따져 싸냐. 작가가 써준 거 읽지 말고 편하게 물어보라”며 “확실하냐 옆에서 얘기하면 볼 수 있는데 떨어져 있으면 볼 수가 없다”고 말했다.  
 
손석희 앵커는 이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대선에 출마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홍준표 대표의 생각을 질문했다.
 
이에 대해 홍준표 대선 후보는 “답변하지 않겠다. 답변을 하게 되면 자꾸 기사만 생산하게 된다”며 “인터넷서 찾아보라. 이미 이틀 전에 모 매체와 인터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후보는 “제가 손석희 앵커와 싸우려고 하는 게 아니다. 그동안 수없이 언론에서 ('무자격 논란' 주장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JTBC에 나와서 굳이 그걸 또 이야기를 할 이유가 있는가. 인터넷에 찾아보면 다 나와 있는 거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