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육상 이송 전 로봇 캠 투입해 미수습자 수색 가능”

중앙일보 2017.04.04 20:05
3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부두에 접안해 있는 세월호에서 현장 작업자들이 육상 이송 작업을 위해 선내 펄을 자루에 담아 옮기고 있다. 목포=강정현 기자

3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부두에 접안해 있는 세월호에서 현장 작업자들이 육상 이송 작업을 위해 선내 펄을 자루에 담아 옮기고 있다. 목포=강정현 기자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4일 세월호를 육상에 이송하기 전이라도 선내에 로봇 캠을 투입해 수색에 나설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선체조사위는 4일 전남 목포신항만 취재지원센터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신속, 긴급한 수색을 위한 사전 작업을 현 선박이 있는 상태에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한 상태에서 수색하기 위해서는 선장의 허락을 받아야만 한다.  
 
선체조사위는 “허락을 맡는 부분은 우리 소관이 아니다”면서 “선장도 인도적인 차원에서 허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객실 안으로 들어갈 통로에 대해 산업용 로봇 캠 등을 이용해 사전 조사에 나선다는 것이 선체조사위의 설명이다. 로봇 캠을 어떻게 투입할 것인가에 관해서는 “내일 유가족들과 얘기해 구체적인 안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선체조사위는 “진입로 확보를 위해 장애물이 있으면 일부 옮기거나 절단하는 부분은 가능하지만, 세월호는 현재 놓여 있는 상태에서 안전한 방안으로 수색한다는 것이 원칙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양수산부와 현재 선박에 거치된 상태에서 미수습자를 수습할 방안을 수행할 것”이라며 “현재 미수습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위치를 정해 안전하게 최근접할 방안을 세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선체조사위는 5일 오후 4시에 미수습자 가족들을 만나 객실 수색 방식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